내서재현황

  로그인 하세요
베스트도서베스트도서 추천도서추천도서

도서정보

엘리아스의 지팡이

    제목 : 엘리아스의 지팡이
  • 저자 : 레트 엘리스
  • 등록일 : 2002-12-17
  • 출판사 : 돋을새김
  • 출판일 :
  • 공급사 : 북토피아  
  • 지원기기:PC iPhone, Android Phone iPad, Galaxy Tab

형태

XML

용량

456k

대출현황

대출가능

예약현황

예약 (0)

작품 소개

원제는 <지혜의 성(Castle of Wisdom)>. 주인공 엘리아스가 전설 속의 '지혜의 성'을 찾아 길을 떠나는 것으로 이야기는 시작된다. 전설에 의하면, 지혜의 성에는 엘리아스가 알고 싶어하는 '이 땅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에 관한 진실, 즉 '삶의 의미'를 새겨놓은 비문이 있다고 한다.



지혜의 성이 어디에 있는지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지만 호기심 많은 엘리아스는 직접 그것을 확인하고 싶었던 것. 그렇게 떠난 엘리아스의 18년 동안에 걸친 여행이 이 책의 줄거리다.



그런데 특이하게도 이 작품에 대한 독자들의 평가는 매우 극단적이다. Amazon.com에서 이 책을 검색하면 수십개의 독자서평을 볼 수 있다. 이 중에서 적극적으로 책을 추천한 것이 50%, ' 절대 읽지 말라'는 조언이 50%이다. 절충은 없다.



<엘리아스의 지팡이>가 우화소설의 형식을 띤 판타지 소설이기 때문이다. 이 책은 아주 치밀하게 구성된, 그래서 아주 천천히 읽어야 더 재밌는 중층적인 소설이다. 작가는 다양한 상징들을 활용하여 이야기를 풀어간다. 서문에서 부디 '천천히 책을 읽어달라'고 요청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이야기는 전체 15개의 장으로 구성, 각 장마다 특징적인 한 두 가지의 에피소드를 소개한다. 간결한 문체로 속도감있게 진행되는 에피소드들은 주인공이 겪는 모험담처럼 보인다. 그러나 작가는 이 에피소드를 통해 독자들에게 질문을 던진다. '당신의 생각은 어떤가?'



부정한 방법으로 권력을 획득한 제왕과 동성애자들의 소굴, 죄의식 없이 이루어지는 매춘, 사람보다 돈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세태, 원칙보다는 편법에 익숙해져 있는 관리(官吏) 등등.



작가가 던지는 질문은 한정이 없다. 밀고 당기는 두뇌싸움을 즐기는 독자라면 놓치기 아까운 소설이다.

저자 소개

레트 엘리스(저자) : 아주 어렸을 때부터 미국 남부 앨라배마 주의 푸르른 전원과 깊고 울창한 소나무 숲 속에서 많은 시간을 뛰놀며 보냈다. 그곳에서 장작을 패고, 사냥을 하며 직접 노동하는 법을 배웠다. 그는 농장의 일꾼으로 일했으며, 잔디 깎는 인부, 트로피 제작자, 어시장의 관리인 등 다양한 직업을 거쳐 신문, 잡지의 기자로 활동했다. <엘리아스의 지팡이(원제:Castle of Wisdom)>는 그의 첫번째 소설이다. 권혁(번역자) : 1983년에 아주대학교 영문과를 졸업했다. 현재는 단행본 기획회사인 무수막에서 영어권 저작물들의 계약과 번역 업무를 맡고 있다.

목차

한국의 독자들께 옮긴이의 말 제1장 영원히 꺼지지 않는 불 제2장 타락한 제왕, 제룰리안 제3장 쉬시를 조심해 제4장 캐롤라이나 제5장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할 거야 제6장 데지레와 에스트 선장 제7장 농장의 노예가 되다 제8장 강아지소년과 제룰리안의 보물 제9장 하얀 눈밭에서 잠들다 제10장 45일간의 영혼 치료 제11장 창자와 모기 이야기 제12장 영혼을 잃어버린 사람들 제13장 지혜의 성 제14장 이미 내가 알고 있었던 것들 제15장 지팡이의 비밀

오늘 본 도서

1 개

이전책
다음책 내서재 Top